1. 왜 쓰는가?
    • 조지 오웰의 4가지 이유: 돋보이려는 욕망, 미학적 열정, 역사에 남으려는 충동, 정치적 목적
  2. 제가 진보냐고요?
    • 민주주의는 여야가 싸우는 게 정상입니다.
    • 저는 진리가 아니라 ‘관용’이 우리를 자유롭게 한다고 믿습니다.
    • 메르스가 국공립 병원이 적어서(구조적 문제) 퍼졌나? 사스가 전염이 안된 이유는? 승객 관찰이라는 ‘과정’의 문제
  3. 악플을 어찌할꼬?
    • X무시
    • 화살을 쏘는 건 자유이나 내가 맞아 줄 필요는 없다.
  4. 누가 내 말을 듣는단 말인가?
    • 말이 도무지 통하지 않는 사람은 내버려두라. 다른 사람이 내 생각을 바꾸려 한다면 어떻겠는가?
    • 논쟁 중에 화를 낸다면 중단
  5. 내가 누구인지 말할 수 있는 자는 누구인가?
    • 자기소개서는 독자에 맞게
  6. 베스트셀러는 특별한 게 있다.
    • 위대한 고전 중에는 굳이 읽을 필요가 없는 게 많습니다.
    • 감정이입하기 좋은 글: 텍스트 자체만으로 뜻을 알 수 있는 글, 풍부한 문맥
  7. 감정 이입? 어쩌란 말인가
    • 세상의 모든 책을 다 읽으려는 것은 세상의 모든 사람을 다 사귀려는 것과 마찬가지로 불가능한 일입니다. 의미도 없고요.
    • 갑작스런 이별, 슬픔, 증오: 김형경의 에세이 ‘좋은 이별’
  8. 뭐가 표절이라는 거야?
    • 내가 누구인가: 내 생각과 감정 중에서 어디까지 받아들인 것이고, 어디부터 온전히 내 것인가?
    • 텍스트 발췌 요약: 청춘의 독서
    • SNS에서는 표절 고민은 말자
    • 표절과 창작은 경계가 모호하므로 너무 걱정말자.
    • ‘국가란 무엇인가’: 인용문을 모아서 정리
    • ‘나의 한국현대사’: 일단 다 쓰고 자료 확인
  9. 비평은 누가 비평하지?
    • 비평은 ‘정보’ 반, ‘해석’ 반으로 쓰자.
  10. 세상에, 나도 글을 써야 한다니!
    • 마음이 먼저다. 글쓰기 기술은 그 다음
    • 작문은 힘든 일(특히 아이들)
    • 아이들의 비공개용 일기는 절대 보지 말자.
    • 공개용 일기는 보자.
    • 부모님도 함께 일기를 쓰자.
  • 정훈이: 동네에서 제일 부유한 아파트에 사는 생활보호 대상자에게 쌀 배달을 가기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