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갑내기 과외하기 2’를 보고…

연수랑 강남에서 영화를 봤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 포스터에 배우가 너무 못생기게 나와서 다른 포스터를 구했다.)


억지로 웃기려고 애쓴 부분이 약간 거슬렸지만,

갈등 해결에도 억지를 쓰지 않았고, 재미 있었다.

‘이청아’라는 여배우를 다시 보게 되었다. 마치 진짜 일본 사람 같았고, 귀여운 매력이 있었다.

배경이 되는 게스트 하우스가 예쁘더라~

4 댓글

  1. ㅋㅋ 나랑도 영화보러 가자~ 자기야!
    증현아 내 싸이에 미션 남겨놨다!!!
    답변 주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