古寺1 – 조지훈

古寺1
– 조지훈

木魚를 두두리다

졸음에 겨워

고오운 상좌아이도

잠이 들었다.

부처님은 말이 없이

웃으시는데

西城 萬里길

눈부신 노을 아래

모란이 진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