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링컨’을 보고…

전쟁과 노예 해방…

이 둘 중 하나만 선택하라는 사람들.

둘 다 포기할 수 없는 링컨.

결국 민주당원을 포섭해 헌법 수정안을 통과시키고, 종전시키고, 암살당한다.

근데… 내가 들었던 이야기(링크)와는 내용이 다르다.

기억에 남는 건 스티븐스.

끝에 두 가지 비밀(대머리 +알파)을 공개하는 장면에서 어디서 본 배우다 싶었는데,

역시나! 내가 좋아하는 토미 리 존스였다. ㅎ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