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 외교관, 한국 홍보 중

나가면 민간 외교관이라더니 정말 그렇구나 하고 자주 느낀다.


모습이 바로 한국의 이미지로 투영될 거라 생각하니,


어깨가 무겁다.


 


하나라도 한국을 홍보하려고 바탕화면을 한옥,한복,한식으로 바꿨다.


 


한옥, 한복은 사진으로 밖에 보여줄 없을 것 같고…


 


한식의 경우, 나는 굳이 한식을 먹어도 지낼 한데,


다들 한국 음식을 기대하는 듯하다.


그런데 식재료도 구하고 해서 답답하다.


한번 빅토리아 나가서 주고라도 사와야겠다.


내가 먹기 위해서가 아니라, 남에게 해주기 위해서 한식을 알아야겠다.


 
일본하고 자꾸 비교된다. 마야는 일본 Mangga 보고, 기모노를 받을 거란다.


집에는 일본 식재료도 있다. 그리고 아유코에게 스시를 부탁할 듯하다.


얼마 전에 영자 신문에서 읽은 Edward Kwon 기사처럼, 식재료의 세계화가 절실해 보인다.


음식이 알려져서 식재료가 퍼지는 걸까, 식재료부터 퍼져야 음식이 전파 되는 걸까


밖에, 소금을 가져왔기에 전통음악을 들려주고 싶은데, 아직 깨끗한 소리가 나지를 않아서 보류 중이다.


 


택견은 뜬금없이 보여주기가 거시기하다.


 


한글 같은 경우는, 이름을 풀어 줘봤는데, 어려워하더라.



그나마 홍보에 성공한 건, 한국 가요?ㅎ 

5 댓글

  1. 헤헤 성공했네…김치 담궈 드려라..ㅋㅋ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