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렬(炸裂)과 작열(灼熱)

작렬(炸裂)과 작열(灼熱)은 [장녈]로 발음이 같습니다.
그러나 뜻은 전혀 다르죠.

작렬(炸裂)은,
터질 작(炸) 자와 찢을 렬(裂) 자를 씁니다.
‘작’은 화약이 터진다는 뜻이고,
‘렬’은 옷감이 찢어진다는 뜻으로,
화약이 터지면서 그것을 싸고 있는 것이 찢어져서 쫙 퍼진다는 뜻이 됩니다.
그래서 ‘작렬’의 사전적 의미가
“포탄 따위가 터져서 쫙 퍼짐”과
“박수 소리나 운동 경기에서의 공격 따위가 포탄이 터지듯 극렬하게 터져 나오는 것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이승엽 선수가 날마다 홈런을 치는 것을 두고,
작렬하는 홈런이라고 말할 수 있습니다.

작열(灼熱)은,
불에 태울 작(灼) 자와 더울 열(熱) 자를 씁니다.
불에 태워서 뜨거워진다는 뜻이죠.
따라서 ‘작열’의 사전적 의미는,
“불 따위가 이글이글 뜨겁게 타오름”과
“몹시 흥분하거나 하여 이글거리듯 들끓음을 비유적으로 이르는 말.”입니다.
‘작열하는 태양’처럼 쓸 수 있습니다.
그러나 뭔가가 많이 터져 나오고, 흩어지는 것과는 아무 상관이 없습니다.

두 낱말을 가르실 수 있겠죠?

두 낱말을 한꺼번에 써 보면,
‘작열하는 태양 아래서 이승엽 선수 홈런 작렬’처럼 쓸 수 있겠죠.

출처: 성제훈의 ‘우리말 편지’

2 댓글

  1. 작열 은 [장녈] 이 아니라[자결]로 읽고 있었는데, [장녈]이 맞는 발음이구나.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