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25 프라하 셋째날 – 비.비.비.

20070626_1135.JPG

어째 날씨가 변덕스럽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아침 부페를 먹고서 오전에 메인 컨퍼런스를 듣고,

교수님께서 점심을 같이 먹자고 하셔서 학생 무료 부페를 뒤로하고

Chodov역 식당가에서 중국 음식을 시켰는데, 어찌나 짠지…ㅜ.ㅜ;

그리고, 오후 섹션을 들었다. 포스터 섹션이 그나마 알아 먹겠더라…

오후 섹션이 끝나고 교수님과 프라하 시내로 나갔다.

Muzeum 바로 앞 역에서 내려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국 식당으로 가서 한식을 먹고
(‘프라하의 연인’ 찍은 곳이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프라하 시내로 향했다.
Muzeum 역을 지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츨라프 광장에서 정태와 같이 일행에서 떨어져 환전하러 갔는데…

환전을 하고 나오자 마자 비가 쏟아지기 시작했다.

교수님과 만나려고 했던 신시가지로 가봤지만 우리 일행의 모습은 보이지 않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교수님 어디 계세요~~???


핸드폰이 없으니… 연락 방도도 없고…
아무래도 먼저 가신 것 같아서 우리 끼리 국영 여행사 Cedok을  찾아 갔지만 이미 문은 닫았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다시 화약탑까지만 구경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Mustek역으로 돌아와 숙소로 돌아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하철을 기다리는 동안 재미있는 것을 발견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체코 지하철은 우리나라 지하철과 달라서 미닫이가 아니고, 버튼을 눌러야 열린다.
크기도 아담하고 길이도 짧다. 그리고 좌석 배치가 좀 다르다. 사진을 찍고 싶었으나,
앞에 한 아자씨가 계속 쳐다봐서 못 찍고 있다가 내리면서 한 장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아자씨 왜 자꾸 우릴 쳐다봐?)


호텔로 돌아가려면 Chodov역에서 내려야 한다. 시내와는 좀 떨어져 있는 곳인데 역에 종합 쇼핑몰이 있다. (주변엔 도로 밖에 없다… 도데체 어디서 사람들이 오는 거야? 6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로 가는 155번 버스는 30분에 한 대 온다.

기다리는 동안 주변을 찍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낮익은 회사들이 쭈욱 늘어서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 주변 고속도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버스 정류장 풍경... 지겹다. 지겨워.


호텔로 가는 버스 안에서 벤츠 회사 앞을 지나가며 차 구경하고 들어가 잤다.
(방에서는 별로 할 일이 없다. ㅡ.ㅡ;)

2 댓글

  1. 첫번째 하늘사진 멋지다..
    필터끼고 찍은건감..?
    아님 그냥?

  2. 걍… 빛내림이 보이길래… 셔터를 갈겼지.
    필터 끼고, 뽀샾하면 더 깨끗하고 파랗겠지만,
    귀차니즘…ㅡ.ㅡ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