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지속가능한 딴따라질”을 읽고…

 



“안하는 것보다 하는 게 무조건 낫다”
동의.


2009년까지의 붕가붕가 레코드 이야기.


직업과 취미, 프로와 아마추어 사이에 어정쩡하게 낀 사람들이야기.


자작곡이 없다는 점 빼고는 웬지 친근한(?) 이야기.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