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은 시집 ‘우리는 분위기를 사랑해’를 읽고…

계속 되는 말 사태의 향연. 그것이 내게 어떤 의미를 줄 수 있는지는 아직 모르겠다.

그 나마 가장 공감했던 건… ‘면접’?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