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친절한 금자씨’를 보고…

일찍 자려고 했는데 케이블TV 채널 넘기다 걸려들었다.

천진난만한 얼굴에서 내뱉는 말들… 하는 행동들…

이영애라는 좋은 배우의 연기를 즐겼다.

인상 깊었던 부분은… 단죄를 둘러싼 여러 사람들의 심리…

모두 실화일까? 그렇다면 그 인물들은 어떻게 되었을까?
사용자 삽입 이미지
덧말>까메오 보는 재미도 있더라. ㅋ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