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7.06.27 프라하 다섯째 날 – 카를교 야경

드디어 ACL 2007을 마치고 또 다시 시내로 향했다. (슬슬 지겨워 지기 시작한다.)
 
언제나 그렇듯이 시작은 바츨라프 광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계탑도 이렇게 보니 색다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날은 시계탑의 오른쪽 6분을 담았다.

곧 교수님을 만나서 저녁 식사하러 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지하로 내려가니 꽤 큰 공간이 있었다.

사람이 꽤 많았는데 3개 밖에 안 시켰다.

그럴만 하더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다이어트는 글렀군…ㅡ.ㅡ)

이게 유명한 돼지 무릎? 요리
사용자 삽입 이미지족발하고 비슷~하다.

흑맥주와 같이 먹었는데 이 나라는 맥주 값이 물 값보다 싸고,

흑맥주가 일반 생맥주보다 훨씬 부드럽고 달다.

배부르게 먹고서 또 다시 카를교 야경 구경하러 갔다.

가는 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호텔이 진짜 좁다..ㅡ.ㅡ;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번 해가 지고서야 카를교를 건넜는데,

낮에는 온갖 예술가들이 공연도 펼치고 그림도 그리고 물건도 판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우~ 잘 치시던데?

석양을 뒤로한 프라하 성도 좋지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야경이 낫더라. ㅋ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파노라마로 한 번.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번엔 카를 교를 넣어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모델이 세계 최고라 찍는 사람도 신난다. ㅋ

돌아 오는 길에…
사용자 삽입 이미지

2 댓글

  1. 프라하 성 이쁘구나..
    독일에 가면 프라하에 가봐야 되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