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WOOF 소개

내가 캐나다로 WWOOF 간다니까 궁금해 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소개할까 한다.


우프 (WWOOF)는 World Wide Opportunities on Organic Farms 또는 Willing Works On Organic Farms’의 약자로 ‘세계적인 유기농 농장으로의 기회 또는 유기농 농장에서 자발적으로 일하는 사람들’이라는 뜻입니다. 1971년 영국의 SUSSEX 지방의 한 농가에서 외국인 여행자들에게 일손을 빌리면서부터 시작해 현재는 전세계 60여개가 넘는 우프회원국이 있습니다. 일종의 farm stay로 외국인 가정(농가)에 들어가 하루 평균 4~5시간의 노동의 대가로 식사와 잠자리를 제공 하며 주말엔 일반적으로 일을 하지 않지만 나라마다 약간의 차이는 있습니다. 마을 모임이나 파티등의 문화 생활을 농장 가족과 함께 함으로 해서 기초적인 언어를 생활영어로 이끌어 줄 수 있는 기회와 그 나라의 관광지만 구경하고 오는 것이 아닌 현지 문화를 더욱 근접해서 마을 모임이나 파티등의 문화 생활을 농장 가족과 함께 함으로 해서 기초적인 언어를 생활영어로 볼수 있는 기회를 제공 하는 프로그램으로 별도의 비자없이 누구나 참여하실수 있고 장기간뿐 아니라 단기간도 얼마든지 가능합니다.단, 이러한 기회를 얼마나 능동적으로 활용을 하느냐에 따라 소중한 여러분의 경험의 깊이가 좌우될 것입니다.
 
우프에 참가하기 위해서는 해당국의 우프협회에서 발간하는 책자를 구입하면 자동적으로 가입이 되고 책자표지에는 제각기 다른 고유번호가 부여되어 있으며 책자에 기재된 날짜로부터 1년 동안 우퍼(WWOOFER, 우프 활동을 하는 사람)로서 인정을 받게 됩니다. ‘우퍼’가 해당국의 농가에 방문할때에는 반드시 우프 책자와 신분증을 제시, 이는 농장주가 우프 책자표지에 기재되어 있는 이름과 고유번호를 확인함으로써 실제 ‘우퍼’인지를 확인합니다. 따라서 우프 책자는 절대로 복제가 되거나 타인에게 양도될수 없습니다.

출처 : 우프코리아 (http://www.wwoofkorea.co.kr)


요즘에는 책 대신 인터넷 가입을 한 회원에게 Host의 연락처를 공개하는 방식도 많이 쓰이는 것 같다.

원래는 워홀(Working Holiday)을 가려고 알아보다가 WWOOF를 알게 되었다.
(우연히도 아는 분 가까이에 우프 사무실이 있어서 그쪽에서 상담을 받았다.)
워홀은 노동시간이 길고 비자도 필요하지만 우프는 반나절만 일하고 비자도 필요없다.
다만 워홀은 하루 종일 일하는 대신 급여를 받지만 우프는 숙식만 제공받는다.

나는 돈을 벌려는 목적이 아니고, 공부와 언어 및 문화 경험이 목적이기 때문에 공부할 수 있는 자유시간이 많을 우프를 선택했다.
(이왕이면 한국인 적은 캐나다로…)

4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