긴 머리에 대한 변명.

요즘 욕 먹어서 배부르게 살고 있다.ㅋ

‘너 머리 왜 기르냐?’ 라고 물으신다면,
‘왜 머리를 자르지요?’라고  묻겠사옵니다.

사람의 머리카락은 계속 자라는게 당연한 것이거늘,
왜 굳이 자른단 말인가?

난 생긴대로 살련다.
심하게 얘기하면, 이발도 성형 수술과 다를 바가 없는 듯한 생각도 든다.
 
수염과 겨드랑이 털 깎는 것도 반대한다.
사회에서 매장 당할까봐 수염은 깎고 있지만… 나이들면 기르고 싶다.

머리가 짧으면 편하긴 하다. 그러나 이를 남자들에게만 요구하는 이유는 뭔가?
불편하기 짝이 없는 긴머리를 여성에게만 강요하는 것이야 말로 성차별이 아닌가?

(솔직히 요즘 날씨가 더워져서 확! 자르고 싶은 충동이 솟구친다.
그러다가도 지금까지 기른 게 아까워서 참곤한다…ㅡ.ㅡ;)

10 댓글

  1. 와! 머리 기른 모양이구나.
    금요일날 보자~

  2. 자르지 말고 계속 기르셔~
    잘 어울리니까.. ^^
    기왕이면 뒤로 묶고 다니면 덜 덥겠다 ㅋㅋ
    대신,, 매일 머리 감도록 하고 ㅋㅋ
    (놀리는 글 아님)

  3. 겨드랑이 털은 안보여서 그렇다 치지만.. 수염은 깔끔히 깍길 바람 ㅋㅋ
    (나도 매일 깍기 귀찮아 죽겄네.. 제모제를 발라 버릴까..? -_- )

  4. 오오… 매우 감사X10000.
    이런 의견도 있어서 안깎는다니까?
    앞머리 조금만 더 자라면 매일 묶고 다닐거야.

  5. 손톱 얘기를 쓴다는게 빼먹었군.
    웬만하면 생긴대로 살려고 했으나,
    손발톱만큼은 안 깎고 살 수가 없겠는걸?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