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리 소설 ‘그리고 아무도 없었다’를 읽고…

아들이 책장에서 꺼낸김에 20년만에 읽었다.

오랫만에 수불석권했다.

차승원 주연의 영화가 떠오르더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