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데미안’을 읽고…

요즘 ‘책장의 책 살리기’ 운동 일환으로, 예전에 읽었던 책들을 다시 읽고 있다.

그래서 이번에는 헤르만 헤세의 ‘데미안’을 읽었다.

고등학교 때 읽었었는데 ‘당췌 뭔소린지…’ 했었는데,

지금 읽으니 이제야 좀 알 듯 하다.

그래서 기쁘게, 재미있게 읽었다.

싱클레어의 유년 시절과 같은 갈등이 내게는 없었던 것 같지만,

충분히 이해가 간다.

언제 다시 이 책을 읽게 될지 모르겠지만,

그때는 또 어떤 다른 감동을 줄지 기대된다.

2 댓글

  1. 데미안은 다시 읽어도 아직 어렵더라만은, 그래도 예전보다는 조금 이해도가 높아진 것 같긴하더라.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