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큐레이션Curation’을 읽고…

정보의 홍수 시대에서 알짜 정보를 찾는 일은 결코 쉬운 것이 아니다.


물론 검색 엔진과 같은 기계의 도움을 받을 수 있긴 하지만, 최종적으로는 사람이 거르고 고를 수 밖에 없다.


그래서 미술 전시에서 주로 쓰이던 ‘큐레이션curation’이라는 용어가 차츰 일반화 되어 쓰이고 있다.


사실 따지고 보면, 큐레이션은 이미 가까이에 있다.


음악 DJ, 잡지 ‘리더스 다이제스트’도 사실은 ‘선정’한다는 의미에서 맥락을 같이 한다고 볼 수 있다.


 




그래서 우리 회사에서는 ‘트윗몹'(http://www.tweetmob.co.kr/ )이라는 큐레이션 서비스를 요새 밀고 있다.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