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작은 지루하였으나, 끝은 창대하리라.

  • 헤로도토스와 투키디데스
    • 헤로도토스의 “역사”(세계사): 수에즈 운하는 2200년 전 이집트 네코스 왕 토목 12만 사망 후 중단
    • 투키디데스의 “펠로폰네소스 전쟁사”(그리스 민족사): 어려운 환경(대부분 구전 정보)
    • 사실 수집과 해석은 병행
    • 한국인이 읽기엔 사전 정보가 없어서 어려운 책
  • 이븐 할둔의 ‘역사서설’
    • 성찰의 책 중 서론과 본문 1부
    • 600년 전 북아프리카
    • 일곱 기후대
    • 일관된 종교적 찬사;;;
  • 그대로의 역사, 랑케
    • 재미없;;;
    • 문서고 깨기
    • 언어의 그물로 길어 올린 과거
  • 비스마르크
    • 예언은 논증이 아닌 희망사항
  • 민족주의 역사학: 박은식, 신채호, 백남운
    • 조선의 역사가
      1. 박은식의 ‘한국통사’: 일제의 폭력적 강점 과정과 조선의 해방 투쟁을 기록
      2. 신채호의 ‘조선상고사’: 상고사로 민족적 자부심을 고취
      3. 백남운의 ‘조선사회경제사’: 조선도 보편적 세계사의 흐름을 타고 있었다는 걸 증명
    • 신채호: UN에 신탁통치를 청원한 이승만에게 ‘이완용은 그나마 있는 나라를 팔아먹었는데 이승만은 존재하지도 않는 나라를 팔아 먹으려 했다.’
    • 백남운: 일제의 ‘조선특수사회론’ 격파
  • 에드워드 H. 카의 ‘역사란 무엇인가’
    • 요구 지식이 많다.
    • 모든 역사는 현대사: 자의적인 공자의 ‘춘추필법’ vs 있는 그대로의 ‘랑케필법’
  • 문명의 역사
    • 슈펭글러의 ‘서구의 몰락
      • 천재만이 쓸 수 있는 최고 수준의 횡설수설
      • 논증이 없다.
    • 토인비 ‘역사의 연구’
      • 21개 문명의 백과사전
      • ‘북아프리카는 지중해 북쪽과 같은 온대 초원이었다.’
      • 박정희 정부가 환영: 자기들이 ‘창조적 소수’
    • 새뮤얼 헌팅턴 ‘문명의 충돌’
      • 문화적 귀속감, 부족 본능, 종교별 8개 문명
      • 인간 사회는 보편적이며 특수하다.
  • 역사와 과학의 통합
    • 제레미 다이아몬드의 ‘총, 균, 쇠
      • 대륙간 문명 발전 격차의 원인을 찾아서~
    • 유발 하라리의 ‘사피엔스
      • 인식 혁명와 역사의 탄생
      • ‘역사의 최대 사기’, 농업혁명
      • 신이 되려는 인간(생명 공학, AI…)