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펌]’안다니’, ‘또바기’, ‘안다미로’

출처 : 우리말 편지

제가 싫어하는 사람이 있습니다.
‘안다니’입니다.
“무엇이든지 잘 아는 체하는 사람”을 안다니라고 합니다.

우리말에
‘또바기’라는 어찌씨가 있습니다.
“언제나 한결같이 꼭 그렇게”라는 뜻이죠.

‘안다니’와 비슷한 ‘안다미로’라는 어찌씨가 있습니다.
“담은 것이 그릇에 넘치도록 많이”라는 뜻입니다.

`어찌씨’가 궁금하신 분은 아래 주소로~
http://www.ddolgi.pe.kr/325

2 댓글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