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설 ‘태백산맥’ 5권을 읽고…

  • p.55 제주도에서는 마을 사람들을 몰살 시키고 집들을 불질러버리고, 빨치산을 마을 사람이 대창으로 죽이게 한다고… 찌르지 못한 사람까지 처단한다고… ㅠ.ㅠ
  • p.88 배우지 못한 사람들도 생활 속 모순은 알고 있다. 이론으로 포장을 못해서 그럴뿐이지.
  • p.96 북에서는 피륙이 돈 노릇, 남에선 쌀과 무명이 돈 노릇
  • p.190 통한의 미군 점령 전 20일(과연???)
  • p.195 프랑스는 역사적 경험이 다르다…
  • p.224 우남이 한 수위? ㄴㄴ 단견의 소유자. 반면 백범은 거시적 안목의 소유자.
  • p.231 손길 가까운 아무 밭에나 들어가 장만한 찬거리였다. … 아이들의 서리를 이해하고 묵인하듯이.
  • p.309 미군정 기간은 공산당이 당한 수난에 앞서, 살기 좋은 새 나라가 세워지기를 바라며 행동으로 나섰던 대중들의 수난기였다고 생각합니다.
  • p.313 우린 1차로 건준을 통해서, 2차로 조선인민공화국을 통해서 완전한 자치능력을 확보하지 않았던가 말이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