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규석의 ‘100도씨’를 읽고…

아뿔싸! 전에 웹으로 보고 감동 먹었던 만화였다.

6월 민주화 항쟁을 알게 해준…

요즘도 문득 문득 생각나는 게, ‘이 정도는 해야 세상이 바뀌겠구나’… 싶다.

지금 우리는 몇 도씨 일까?

‘얼마 안 남았다’는 희망을 찾을 수 있을까?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