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석 영화 러쉬 -‘퀵Quick’, ‘완득이’, ‘광해’를 보고…

추석 연휴에 영화가 풍년이다.


1. 예고만 보던 ‘퀵’을 봤다. Speed가 계속 떠올랐지만, 나름 재밌게 봤다. 폭주를 하지말라는 교훈을 주더라..ㅎ


2. ‘완득이’. 재미도 있고, 따뜻한 시선이 느껴지는 좋은 영화였다. 대사가 맛깔스럽다. 내 모교가 나오더라. ㅋ


3. ‘광해’. 조조로 본 보람이 있었다. 재미와 감동을 동시에! 좋은 배우들이다. ‘인조 반정’이 없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하는 부질없는 생각을 했다.


덧> 오늘 보니, ‘광해’가 ‘Dave’를 표절했다는 의견이 있던데, 설정이 같으면 표절인지 잘 모르겠다.
(재밌게 봤던 그 영화가 Dave였구나.ㅋ)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