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렇게 몇 달 동안 고민해보긴 처음이다.
사실은 모니터 사기 전에 와디즈에 키크론 K3가 떴길래 주문까지했다가 확신도 없고 모니터가 더 급한 것 같아서 취소했었다. 그러고 얼마 후에 Nutype F1이라는 것도 좋아 보여서 혹시 매진될까봐 주문부터 해놓고 더 조사를 했다. 조건은,

  1. 무선 텐키리스: 윈도와 맥을 함께 쓰기 위해 사는 거닷!
  2. 적축말고 다른 걸 써보고 싶다.
  3. 얇은 키보드(Low Profile)도 요즘 나오네?
  4. 이왕 사는 거 예뻐야지…


원래 미니키보드가 끌렸으나, 87키 정도면 괜찮겠다 싶어서 후보가 많아졌다.
근데, 내가 맘에 들어하는 것들은 왜 이리도 구하기도 힘든지;;;
멀티미디어 키에 표시를 안하면 어쩌자는 건지;;;
검은색은 싫고 흰색은 때 타더라;;;
무접점 정전용량 방식도 함 써보나 했는데…

처음에 K1은 왜 만들었나 싶었는데, ver4가 예쁘게 나왔더라.
근데 매진, 매진, 매진;;;
중고시장엔 내가 원하는 옵션이 없고…
공홈도 두드려봤지만 배송이 안된댄다;;;
해외 배송도 찜찜하고, 갈축 키압이 높아 보여서 계속 망설이다가 결국 질렀다!

13일 주문 26일 도착, 거의 2주 걸려 도착했다.
받아보니 좋다. 깔끔하다. 갈축 처음 써보는데 키압도 괜찮고 느낌이 좋다.
(예전에 무접점 정전용량 키보드를 빌려 썼는데 손가락이 아파서 반납;;;)
아쉬운 점을 꼽으라면, Mac/Win 전환을 키조합으로 하지 않고 스위치로 되어 있어서 빠르게 전환이 어렵다. 유/무선 전환도 스위치라 섞어 쓰기 어려울 듯;
키캡 마감도 살짝 아쉽다.


앗. 그새 GTgear에 입고 됐구나;; 근데 한/영 각인이네~ 키스킨은 못 샀지만 만족하자.ㅋ

한경희 취향존중 캡슐커피 머신
역시 유투브가 문제다. 혹 하는 물건을 왜 그리 많이 보여주는지…ㅋ

이번엔 커피머신이다.
주변에서 안 쓰는 돌체구스토 기계를 빌려다 잘 쓰고 있었는데, 문제는 캡슐 쓰레기;;;
재활용도 안 된다고 해서 일반 쓰레기로 플라스틱 덩어리를 버리는 게 찝찝했다.
그래서 웬만하면 귀찮아도 원두 사다가 갈아서 내려먹었다.

그러던 차에 유투브 추천 동영상으로 한경희 커피 머신이 떠서 봤는데,
Pod 커피를 쓸 수 있다는 것이었다. 예전에 보고 그런게 있다는 건 알았지만 반자동 머신이 필요해서 마음을 접고 있었는데, 이건… 일단 싸다!
10만원이 안 된다고 해서 좀 더 찾아보니, 꾸궁! 여기는 6만원에 캡슐도 120개를 준다. 헐;;
(자세히 보니 사이트 상호가 한경희네. ㅋ)
싼 대신 네스프레소와 돌체구스토 어댑터는 빠졌지만 그걸 쓰려고 사는 건 아니니까…
너무 싸서 의심스러운 마음에 후기도 찾아보니, 뜨겁지는 않다고 해서 고민을 좀 했다.
결론은… 데워 먹자.ㅋ 바로 주문 ㄱㄱㄱ~!

써보니 괜찮다. 내가 커피맛에 예민한 것도 아니라서.ㅋ
다만 파드가 개별 포장이 아니더라. 어쩐지 많이 주더라. ^^;
그리고 워낙 기계가 작다보니 머그가 안들어 간다;; 작은 계량컵을 서버로 쓰는 중.ㅎ
(아… 이걸 사고 나니 그라인더 커피 메이커라는 게 나와 있었네…ㅜㅜ)


2021.1.27. 아무래도 Pod는 넣을 수 있는 커피의 양이 7g으로 정해져 있어서 물을 많이 하면 닝닝할 때가 있다. 진한 걸 잘 골라서 먹어야겠다. 

오래 쓴다길래 큰 맘먹고 투자했다. 
엘릭서 80/20 브론즈 011-052로…

소리가 또렸해서 틀리는 게 막 티난다. ㅋ
연습 많이 해야겠다. ^^;

Finger Style – 사랑에 빠졌죠

Strumming – 왼손잡이


음… 다음에 다다리오닷! ㅋ

자전거를 분실(크윽.ㅜㅜ)한 뒤로 다시 판교 공유 자전거를 훑어 봤다.
(자전거는 꾸준히 관리도 해줘야 하고 분실 위험도 있어서 빌려타는 게 젤 좋은 것 같다.)

G바이크 철수, O바이크 불안, S바이크 철수;;;
S바이크에 보증금 내고 쿠폰 써볼까 했지만, 판교역에 갖다주기만 기다리다가 유효기간 만료;;
킥고잉이라는 공유 전동 킥보드도 생겼지만 비싸다.(기본5분 1000원, 연장 분당 100원)

그러던 어느날! 판교 근처에 노란 자전거들이 쭉 서있더라. 카카오 T바이크였다.
(전기 자전거, 최초 15분간 1000원에 연장 5분당 500원)
홍보차 첫 사용은 무료라길래 보증금 결제하고 타볼랬더니… 배터리 없다고 안 열린다;;
엄청 많이 깔아놨더만 다들 배터리가 간당간당… 탈 사람도, 충전 시킬 사람도 별로 없는데 일을 너무 크게 벌린 거 아냐?

다음 번엔 배터리 두둑한 녀석으로 빌렸다.

  1. 첫인상은 깔끔. 오른쪽 손잡이에 뭐가 달렸길래 기어인가 했더니 벨이었다;
  2. PAS(페달보조방식)는 처음 타봤는데 편하긴 하더라. 특히 오르막길. 기어가 없어서 걱정했는데 잘 올라가더라.
  3. 문제는 내리막길. 속도가 안난다. 헛돈다;; (안전을 위해 20km/h로 속도제한을 걸었댄다; 25는 돼야지!!!)

7분의 짧은 첫 라이딩이 끝났다. 장단점 따지만 전체적으로 괜찮다.
다만, 매일 타기엔 가격부담이 있다. 월간 정기 요금제가 나오면 참 좋을 텐데…

3단 기어 서울 따릉이를 판교로!!!

KakaoTalk_20181025_093845915

미니기타와 크기 비교(헤드 하나 씩 차이 나는 듯)

생일을 앞 둔 어느날, 웹질을 하다가 광고 사진을 보고 꽂혔다.

Cort Earth Mini가 있긴 하지만, 정말 여행용으로 쓰기엔 여전히 컸다.(가방도 불편하다;)
크기는 우쿨렐레가 딱이긴 한데… 왠지 이름도 싫고, 지판도 새로 적응해야 할 것 같아서 선뜻 맘이 안 갔더란다.
몇 년 전에 기타렐레라는 걸 발견하고 혹했으나, 디자인이 왜 다 그 모양인지;;;
내가 막귀라서 소리보다는 헤드 디자인에 더 관심이 가는데, 기타렐레는 몇 종류 없어서 그런지 맘에 드는 디자인이 없었다.

그.러.다. Logos 기타렐레를 봤는데, 예쁘더라.
(그리고 요샌 일반 기타와 튜닝을 같게 해주는 전용 스트링도 나왔다더라!)
가격이 좀 있네? 하면서 더 찾아보니 훨씬 싼 곳 두 군데를 찾았다.

생일도 얼마 안 남았겠다, 사은품 많이 주는 곳에서 질렀다. 모델명 LGL-10M
(대부분 이미 있는 악세사리라 거의 나눠 줬지만…)

일단 역시나 우쿨렐레만큼 작다. 우쿨렐레에 줄만 두 개 더 건 정도.(휴대성 합격)
첨엔 쇠줄을 걸까 했으나, 고장 날 수 있다 하여 기본 나일론줄을 그냥 두고 써서 연주의 다양성을 확보하기로.ㅋ
(정 Key 맞추기 힘들면 그 때 E key 세팅용 줄을 사서 써야지~ 미리 사놀까?)

연주는 기타가 작은 만큼 미니 기타와도 느낌에 차이가 있다.
잘 치던 것도 하이 포지션에서 위치가 헷갈릴 때가 있다.
그리고 아무래도 나일론 기타라, 카포나 피크는 잘 안 쓰게 되는 듯.

너무 작아서 스트랩을 걸면 머리 쪽이 처지고, 앉아서 칠 때는 다리를 꼬게 된다.ㅋ

사용기 쓰려고 연주 하나 급하게 녹음했더니, 엉망진창…ㅋㅋㅋ

잘 써보자!

휴대가 편해 미니 기타를 자주 쓰는데, 카포랑 튜너를 함께 달기가 어렵다.

A0AC0948-B657-4EA9-AC4D-E5B9E2376B5E

복작복작;;;

그러던 차에 튜너가 고장나서, 새로 사는 김에 Alice 3-in-1 멀티 튜너를 사봤다.

826AA032-BFDA-4F54-8DE1-8DB20C14C60D

카포+튜너+피크홀더

첫 인상은, (저렴한 중국제라)튜너 재질이 꽝이었다. 허큘레스 스탠드처럼 끈적하게 되지 않을까;;;
두번째는, 카포의 악력이 어마무시했으나, 한번 꽈악 잡아서 늘려주니 적당하게 조정 된 듯하다.
세번째는, 카포를 잡았을 때 피크 홀더가 연주에 조금은 방해가 될 수 있을 것 같다. 피크를 잘 꽂아야겠다.

2CC96C97-35D3-4AA7-BB7D-913471FF9A5A

쾌적한 환경~

피크 홀더도 필요했는데, 잘 됐다.

마지막으로 휴대성이 아쉽다.
튜너가 끈적해지지 않기만 빈다.

   장점 단점  가격
 Crinson Editor  기본에 충실  구식  무료
 EditPlus  기본에 충실  구식  약 3만원
 Atom  최신식  버그, 느린 속도  Free
 Sublime Text  최신식  .  70$/Free Trial

Atom을 써보다가 버그와 느린 속도에 질려서 Sublime Text를 써보니 신세계다.

바로 지르고 평생 쓰기로… (EditPlus도 그렇게 질렀다는… 쿨럭;;)

151103175649.418

지하철에서도, 앉아서 일 하다가도 선이 자꾸 걸리는 게 싫었다.
그래서 블루투스 이어폰을 뒤져봤는데, 완벽히 마음에 드는 건 없었지만, 그래도 이게 그나마 가장 맘에 들어서 질렀다!

고려한 조건들

  • 가벼울 것
  • 블루투스 4.0
  • 자석 붙일 때 절전 모드(Jabra!)
  • 오픈형(포기)
  • 빠른 배송(Pugz @ kickstarter 포기)
  • 너무 높지 않은 가격
역시 처음엔 귀가 얼얼~
그러나 지금은 오래 끼워도 괜찮다.
 
대체적으로 마음에 든다.
굳이 단점을 찾자면,
  • 자석이 센 편은 아니다.
  • 절전 모드에서 돌아올 때 바로 연결되지 않을 때가 있다.

※ 마이크가 왼쪽 유닛에 있어서 싫어하는 사람이 있던데, 어짜피 컨트롤러도 거리가 있어서 상관 없을 듯
※ 처음에 멀티 페어링을 할 줄 몰라서 전화해서 알았다.(나만 이해를 못하는 건가;;;)
(전원을 켜면서 전원 켜졌다는 메세지가 나와도 버튼을 놓지말고 페어링 모드로 들어갈 때까지 누르고 있어야 하더라.)


2015.11.10. 추가

  • 충전할 때 이어윙을 벗겨야하는 건 좀;;;
  • 어서 귀에 거는 형태의 오픈형이 많이 나왔으면 좋겠다.

2017/02/13 iPhone7에선 Pairing이 좀 더 잘 되는 듯.

2020/5/7 일찌감치 팔아 놓고 AirPods 2 삼

Kickstarter 4월 주문, 7월 3일 수령;;;
개발 중에 주문한 거니 이해는 하지만, 기다려지는 건 어쩔 수  없음.ㅋ

150706113906.582 150706113906.435

주변에 Apple Watch가 없어서 직접 비교는 못해봤지만,

3일 써본 결과(개인적 생각이므로 태클 금지):

  1. e-paper가 좋다. 화려하진 않지만 작은 기계에서 저전력은 중요하다.
  2. Non-touch가 좋다. 화면 가릴 일이 없다.
  3. 얇고 가벼워서 좋다. 실리콘 밴드도 매우 부드럽고 촉감이 좋아서 교체할 마음이 안 든다.
  4. 부드러운 Animation이 좋다.
  5. 아쉬운 점이 있다면, 베젤이 크다.
  6. 핸드폰 배터리 소모가 생긴 듯.
흑백인 전 모델에 비하면 많은 발전인 듯.
애플워치도 다음 모델은 기대해볼만 하지 않을까? ㅎ
일반 구매 페이지(?)가 열렸다.

결국 Pebble은 FitBit이 인수. ㅠㅠ

아기 젖병 비교


1. 더블 하트
  – 단점: 가끔 잘못 잠길 수 있다
  – 장점: 다른 문제가 없다.


2. 필립스 아벤트
   – 단점: 부속품이 하나 더 들어감. 가끔 공기가 안 들어감.
   – 장점: 길이가 짧고 굵어서 세워 놓기 쉽다. 다른 아벤트 제품군과 호환(예: 손잡이 결합)


3. 보즐
  – 단점: 잠그고 풀기가 최악이다. 가끔 손목이 부러질 것 같다. 뚜껑도 빡빡하다.
  – 장점: 단점 때문에 보이지 않는다.


4. 유피스
  – 써보고 싶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