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기변환_Vietnam & Cambodia 554.jpg

이날 아침에는 똔레삽 호수로 향했다.

선착장


한국인 선교단에서 지어준 학교와 수상 체육관


경상도 만한 동양 최대의 호수라나? 똔레삽 호수는…
바다 같이 수평선이 보인다…ㅡoㅡ;

물론 수상가옥이 있다.

돌아오며…

다음으로 작은 킬링 필드라 불리우는 ‘와트마이’로 향했다.

캄보이다는 보석이 엄청나게 매장 되어 있단다.
패키지가 그냥 갈쏘냐, 보석 가게를 들렸다가 출국 했다.
아, 상황버섯도 유명해서 들렀었다.

역시나 이 나라는 이 공항처럼...


이것으로 여행기 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