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내의 강추로 읽어봤다.
‘자존감’이라는 낱말이 무분별하게 쓰이는 것 같아 탐탁치 않았는데, 읽어보니 정리가 잘 되어 있어서 좋더라.
(알고보니 14년차 초등학교 선생님이 쓰심)

  • 자존감 = 성공으로 강화된 자신감(꽃) + 실패로 단련된 자기가치감(뿌리)
  • 엄마의 할일은 아이를 믿어주는 것
  • 믿음과 불안 총합 일정의 법칙
  • 스스로 공식
    1. 할 수 있는 일은: 대신 해주지 않는다.
    2. 못하는 일은: 도와준다.
    3. 위험한 일이라면: 안전한 환경을 만들어 준다.
    4. 안 하려고 하는 일이라면: 격려하고 기다린다.
  • 관찰: 불안을 없애고, 과정이 보인다. 이해할 수 있다.
  • 대화: 감정을 짐작하여 읽어준다. 생각은 짐작하지 않고 묻는다.
  • 저학년 대화법
    • 이야기를 유도한다.
    • 단편적인 질문보다는 이야기가 이어지는 질문을 한다.
    • 긍정적 질문을 한다.
  • 고학년 대화법
    • 아이의 관심사를 공유한다.
    • 말을 줄인다.
    • 긍정적으로 봐준다.
    • 같은 편이 되어준다.
    • 객관적 조언도 한다.
  • 친구 묻지 마라. 애들은 불분명하다.
  • ‘믿고 기다려라.’
  • 저학년까지는 ‘왜’라고 묻지 않는다.
  • 공부 잘 하고 있나?
    • 공부할 양이 줄어드는가?
    • 복습 시간이 줄어드는가?
    • 틀린 문제를 또 틀리는가?
  • 글쓰기: 다낭독, 다변, 다필사
    • 제목 정해준다.
    • 큰따옴표를 넣는다.
    • 작은따옴표를 넣는다.
    • 6하원칙에 따라 쓴다.
    • 수필은 미괄식으로 쓴다.(체계화가 덜 되었으므로)